대전일보 로고

매미허물(선퇴) 추출물의 파킨슨병 개선 효능 및 기전 규명

2019-11-20기사 편집 2019-11-20 17:19:2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선퇴 추출물의 파킨슨병 개선 모식도. 사진=한의학연 제공

매미허물 추출물이 파킨슨병 개선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한국한의학연구원(KIOM)은 박건혁 한약자원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이 세포 및 동물실험을 통해 매미허물(선퇴) 추출물의 파킨슨병 억제 효과를 확인, 작용기전을 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파킨슨병은 대표적 신경퇴행성 질환으로, 신체 떨림 및 경직·느린 운동·자세 불안정 등 증상을 동반하며 60세 이상 인구에서 발병률이 높다.

연구팀은 파킨슨병 치료 물질을 찾고자 동의보감에 기록된 약용곤충들에 주목했다. 그 중 경련·경직에 대한 효능이 기술된 선퇴를 선정했다.

연구팀은 파킨슨병에 걸린 실험쥐에게 선퇴 추출물을 5일간 경구투여하며 개선효과를 관찰했다.

그 결과 대조군에 비해 선퇴 추출물을 투여한 실험군의 운동기능이 최대 4배 향상됐다. 대표적 파킨슨병 치료물질인 로피니롤을 투여한 양성 대조군에 비해서도 더 나은 효능을 보였다.

또 선퇴 추출물은 파킨슨병에 걸린 실험쥐의 도파민 수치를 3배 가량 증가시켜 정상수준으로 회복시켰다. 또 도파민 생성의 주요 역할을 하는 널원(Nurr1·도파민 관련 유전자 활성화 단백질)의 양을 측정한 결과 대조군보다 실험군에서 2배 이상 생성됐다.

연구책임자인 박건혁 박사는 "파킨슨병을 포함한 뇌신경계 퇴행성 질환 개선을 위해 곤충자원 활용한 예방 및 치료연구를 심화·확대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