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167억원 목표 사랑의 온도탑 제막

2019-11-20기사 편집 2019-11-20 17:16:1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포신도시 도청 사거리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첨부사진1이관형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과 양승조 충남지사 등 100여 명이 20일 충남도청 사거리에서 열린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제막식에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충남이 지난해 이웃돕기 범국민 모금운동에서 1인당 모금액 전국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올해도 이웃사랑 실천을 다짐하고 나섰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0일 충남도청 사거리에서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이관형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과 양승조 충남지사, 유병국 도의회 의장, 김지철 도교육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캠페인 계획 보고,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출범 선포식, 사랑의 열매 전달, 성금 전달, 온도탑 제막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 희망 나눔 캠페인은 '나눔으로 행복한 세상'을 슬로건으로 정하고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간 진행되며, 모금 목표액은 167억 7000만 원이다.

이관형 회장은 "도민들의 따뜻한 나눔 물결이 널리 퍼져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하게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충남은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에서 도민과 기업의 성원에 힘입어 154억 원의 기부금을 모았다"며 "이를 1인 당 모금액으로 따지면 전국 최고 기록으로, 쉽지 않은 경제 여건 속에서 이룬 결실이기에 도지사이자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은 희망 2019 나눔 캠페인에서 154억 4300만 원을 모금, 1인당 모금액 7263원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