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에 농촌형 스마트타운 조성

2019-11-20기사 편집 2019-11-20 17:15:5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양승조 지사, 첨단복합 산단 추진 협약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지사와 김돈곤 청양군수 등이 청양형 첨단 복합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청양군 남양면에 농업을 기반으로 하는 첨단 복합단지를 조성키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0일 민선 7기 2년 차 청양군 시군방문을 통해 김돈곤 군수와 농촌형 스마트타운과 일반산업단지가 어우러진 '청양형 첨단 복합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정책 협약을 맺었다.

농촌형 스마트타운은 청양군 남양면 일대 100만㎡(30만평) 부지에 농특산물 임가공산업, 농촌형 연료전지산업, 스마트팜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농촌형 스마트타운 조성은 대우건설이 타운 전체시공을 맡으면, LG CNC와 한국서부발전이 스마트타운 관련 농자재와 시스템, 연료전지를 통한 에너지공급을 담당한다. 또 일반산업단지는 92만 7844㎡(28만평) 규모로 기반시설을 지원하게 된다.

양승조 지사는 "청양이 가진 농업도시의 특성을 바탕으로 청양만의 특화된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며 "농특산물의 소비 확대와 소득증대를 꾀하고, 이를 통해 귀농·귀촌을 촉진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협약에 앞서 청양군 보훈회관과 노인종합복지관 등을 찾아 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청양 문화예술회관으로 자리를 옮겨 군민들과 함께 도정 비전 및 방향, 그동안 성과를 공유하고, 사전에 준비된 4개 주제에 대해 토의했다.

군민들은 이날 △신규 일반산단 조성 △지역사회 통합 돌봄 사업 활성화 △지역농산물 소비촉진과 판로개척을 위한 푸드 플랜 △가족문화센터 추진 등의 안건을 제시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청양군민들의 건의와 제안 25건 가운데, 청양군 장애인 회관 건립 등 총 6건을 완료했다. 나머지 시장 내 특산물 도·소매 공간 마련 등 18건에 대해서는 장·단기적 검토를 거쳐 추진할 예정이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