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문화재단, 의료서비스 사각지대 놓인 예술인 지원한다

2019-11-20기사 편집 2019-11-20 17:09:3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문화재단, 지역 예술인 대상 의료비 지원 신청 접수 시작

대전문화재단은 오는 22일 설명회를 시작으로 '예술인 의료비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예술인 의료비 지원'사업은 비정기적 예술 활동에 따른 취약한 경제적 여건으로 의료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인 예술인을 긴급 지원해 실질적인 도움은 물론 예술 활동 복귀와 예술인의 복지 환경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은'예술인 복지법'에 따른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예술인으로, 2019년 기준 가구원 소득합산금액이 중위소득 80% 이하이며 자산 기준(1억 8800만 원) 이하여야 한다. 수시 접수를 통해 지원 신청을 받아 의료·지역 문화예술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행정·의료 심의를 거쳐 지원 대상자를 최종 선정한다.

지원 금액은 1인 최대 500만원으로, 입원비·수술비·검사비·약제비·간병비·보장구 구입비·재활치료비 등 실질적인 본인 부담금을 해당 의료기관에 직접 지원하는 것이 원칙이다. 단, 각종 단순 검사비, 소형 의료기관(의원, 보건소 등)에서 단기치료와 검사가 가능한 질병 및 소액 진료비는 지원하지 않는다.

의료비 지원 사업에 신청을 원하는 예술인은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우편(대전광역시 중구 중앙로 32 대전예술가의집 402호) 혹은 이메일(toyrang@dcaf.or.kr)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문화재단 홈페이지 사업공모란을 통해 확인 가능하며, 대전문화재단 예술인 의료비 지원사업 담당자(☎ 042(480)1033)에게 문의하면 된다.

박만우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예술인 의료비 지원사업을 통해 의료 복지 환경 개선 및 지역 예술인의 안정적인 창작환경이 조성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예술인 의료비 지원 사업 설명회는 오는 22일 대전예술가의집 다목적회의실에서 열린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