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정근우 LG행...한화, 두산 이해창 등 3명 2차 드래프트 지명

2019-11-20기사 편집 2019-11-20 14:48:40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근우 선수

두산 외야수 정진호와 투수 이현호, KT 포수 이해창이 한화이글스 유니폼을 입는다.

한화는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KBO 2차 드래프트에서 이들 선수 3명을 지명했다.

정근우(37)는 2차 2라운드에서 LG트윈스 지명을 받아 6년 만에 한화를 떠나게 됐다.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채태인(37)은 거포를 모으는 SK 와이번스로, 2017년 KIA 타이거즈 통합우승에 공헌한 우완 김세현(32)도 SK의 지명받았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KBO 2차 드래프트에서 8개 구단 총 18명의 선수가 지명됐다. 2차 드래프트의 지명 대상은 각 구단의 정규시즌 종료일을 기준으로 보호선수 40명을 제외한 소속선수, 육성선수, 군보류선수, 육성군보류선수다. 단 당해 연도 FA 승인 선수(해외 복귀 FA 포함)와 외국인선수, 지난 해 이후 입단한 1, 2년차 소속선수, 육성선수, 군보류선수, 육성군보류선수는 지명 대상에서 제외됐다.

각 라운드 별 구단 보상금은 1라운드 3억 원, 2라운드 2억 원, 3라운드 1억 원이며, 구단은 군입대, 경기 참가가 불가능한 부상 등 총재가 인정하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올해 KBO 2차 드래프트에서 지명한 선수와 반드시 다음 시즌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KBO 2차 드래프트는 각 구단의 전력 강화와 포지션 중복 등으로 경기 출장이 적었던 선수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주기 위한 취지에서 시행되는 제도로, 2011년 시작 이후 2년마다 개최되고 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