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원도심에 꾸려진다

2019-11-19기사 편집 2019-11-19 17:55:50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 국비 120억 원 따내 소통협력공간 마련

첨부사진1옛 충남도청 전경 [연합뉴스]

대전 원도심에 시민들을 위한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이 마련된다.

중구 선화동 옛 충남도청(대전세종연구원) 부지가 대상이며, 이 공간은 대전만의 의제를 도출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네트워크가 구축된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대전세종연구원 및 부속건물을 확보해 지역의 다양한 분야 사회혁신 활동을 연결한다. 지역 문제해결을 위한 다양한 경험을 넓히는 혁신거점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것이다. 지난 3월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사업에 시의 계획이 채택됐다. 이 공간에는 청년, 마을, 도시기반, 일자리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 연구, 네트워크를 구축된다. 지역의 혁신주체들을 서로 연결하는 장이 마련되는 것이다. 이 사업에는 3년간 120억 원이 투입된다. 시는 설계·새단장비용(리모델링비), 기자재 구입 등을 제공하고 행안부는 사회혁신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경비 등을 제공한다.

시는 옛 충남도청 본관 및 충남도의회동 등을 중심으로 거점건물 연면적 1700㎡를 확보했다. 이곳에는 청년, 마을, 도시기반, 일자리 등 대전만의 지역의제를 도출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네트워크 구축 및 연계를 위한 '창의공간', '혁신공간', '소통공간', '열린공간' 등을 조성한다.

또 '대전형 리빙랩 프로세스'를 구축해 '코워킹 스페이스', '프로젝트3' 등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입주그룹을 구성하고, 지역의 사회혁신 관련 주체들이 서로 협업·공유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이 사업은 주민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 협업 등 새로운 방법으로 민·관이 공공 파트너로 '사회혁신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 기획에서부터 시민 주도로 진행됐다.

현재 이곳에서는 △모두를 위한 여행 프로젝트 △수리수리 마수리 워크숍 △베리어 수리 워크숍 △퇴퇴캠프 △노리터(아이들이 만드는 상상놀이터) △과학을 입히다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있다.

시는 앞으로 '사회혁신민관협의체'를 재정비하고 포럼 등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혁신 주체들 및 시민과 소통하고 협업한다는 계획이다. 시민 누구나 사회혁신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확산해 나가고, 이 공간을 중부권 대표적인 혁신공간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소통협력공간 만들 시민기획단 '네모네'를 모집하기도 했다. 오는 28일까지에는 '시민 아카이브 서포터즈'를 모집한다. 시민 아카이브 서포터즈는 소통협력공간의 각종 사업에 참여해 시민들의 시각에서 이를 기록한 뒤 대전형 사회혁신 콘텐츠를 발굴해 알리고 공유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 프로그램은 시민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최시복 시 공동체지원국장은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은 시민들이 자유롭게 머물고, 소통하며, 지역의 필요로 만들어가는 시민플랫폼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