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설근로자 채용구조 혁신·근로자 경력 관리 추진

2019-11-19기사 편집 2019-11-19 17:52:39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건설 일자리 지원 대책' 발표

정부가 건설근로자 채용구조를 혁신하고, 고령·여성 근로자와 같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면서 근로환경과 현장안전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 '건설 일자리 지원 대책'을 19일 발표했다.

일자리위원회와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이번 대책은 일자리위원회에 설치한 노사정 협의체와 관계부처전담조직(TF) 등을 통한 15차례의 논의를 바탕으로 마련됐다.

이번 대책은 △일자리 전달체계 혁신 △사각지대 종사자 보호 △근로환경과 현장안전 개선 등 3대 목표 달성을 위한 9대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일자리 전달체계 혁신은 적정수준의 공공 건설투자를 확대하면서 인력양성 지원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일자리를 근로자와 매칭하는 '전달체계'로 개선하는 방식이다. 십·반장 등 인맥, 새벽인력시장 등 폐쇄적 채용경로를 공적 취업지원 시스템의 정보제공 확대와 취업매칭으로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사각지대 종사자 보호를 위해 상대적으로 보호가 미흡했던 건설기계·Eng. 분야 종사자와 점차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고령자·여성 근로자 대상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작업환경 개선, 건강관리 지원 등 고령근로자 안전 확보와 남녀 구분 편의시설 설치, 성 인지·성 평등 교육 등 여성근로자 보호 강화한다.

근로환경과 현장안전 개선을 위해 건설근로자 근무현황을 전자적 방식으로 관리하는 전자카드제 도입을 확산시키고 적정보상, 임금체불 근절, 안전한 일터 조성 등 추가·보완대책이 마련된다.

정부 관계자는 "최근 건설현장의 노사, 노노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이 일자리에 있고, 건설산업의 열악한 일자리 질로 인해 신규진입이 단절되면서 산업기반 약화 등 건설산업의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함으로써 건설산업을 양질의 일자리 산업으로 체질개선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활력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