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시, 내수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에 80억 원 투입

2019-11-19기사 편집 2019-11-19 11:57:4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는 청원구 내수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에 2021년까지 80억 원을 투입해 문화·복지시설 정비, 경관개선 등 전략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주요 사업은 내수읍 문화·복지시설을 확충하고 소재지의 거점기능 강화를 위한 내수 생활문화센터를 조성한다.

내수 생활문화센터는 내수읍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문화복지센터 1동을 신축하고 기존 낙후된 복지회관 두 곳을 리모델링해 내수읍의 행정·문화·복지를 한 곳에서 진행할 수 있는 거점 공간으로 조성한다.

이와 함께 내수읍의 지역 이미지 제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생활문화센터와 접하고 있고 내수 5일장이 열리는 중심상권 가로경관 개선을 추진해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지역주민들이 사업에 참여하는 역량 강화사업으로 배후마을 주민의 역량 강화를 위한 '찾아가는 마을 학교', 내수 청소년을 위한 '청바지기획단 프로젝트',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연구동아리 운영 및 지원' 등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통합 청주시 출범 이후 읍·면 중심지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인 정주 여건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는 농촌지역주민들이 쉽게 체감하고 삶의 질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지역 밀착형 생활 SOC 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