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괴산군 청천면 김경회옹 용돈 모아 200만 원 기부 '감동'

2019-11-19기사 편집 2019-11-19 11:57:0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괴산군 청천면 강평리 김경회 옹(83 ·가운데)이 19일 청천면사무소를 방문,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온정의 후원금 200만 원을 기탁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 청천면 강평리 김경회옹(83)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온정의 후원금을 기탁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청천면에 따르면 김경회옹은 청천면사무소를 방문, 자녀들이 보내준 용돈을 근검절약해 모은 2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김옹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에는 괴산지역에 유례없는 폭우로 큰 수해를 입은 노인가구를 위해 연탄보일러를 기름보일러로 손수 교체해 주는 이웃사랑을 실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또한 , 김옹은 최근 2년 동안 네 번에 걸쳐 어려운 이웃과 농업인, 지역인재 등을 위해 써달라며 1600만 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군과 농협에 기부하며 참된 사랑나눔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특히, 김옹은 농사를 지으며 거동이 불편한 부인을 수년간 병간호하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흔쾌히 후원을 베풀고 있어 주위에 더욱 큰 감동을 주고 있다.

김경회옹은 "노인이라 돈을 크게 쓸데도 없고 자식들도 다 잘 살고 있어 큰 걱정이 없다"며 "정부에서 주는 지원금과 자식들이 매달 주는 용돈을 아껴서 조금씩 모으면 어려운 사람을 조금이라도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노현호 청천면장은 "기탁 받은 후원금은 어르신의 뜻에 따라 따뜻한 마음을 담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잘 쓰겠다"며 "민·관이 협력해 복지사각지대 없는 청천면 실현에 보다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천면은 복지안전망 강화를 위한 민간자원 연계 특화사업의 일환으로 저소득계층을 대상으로 우체국 공익형 상해보험인 '만원의 행복보험'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