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DLF 사태 불거진 하나은행, 연말 임원인사 '관심'

2019-11-18기사 편집 2019-11-18 18:03:2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DLF사태 중심 하나은행, 입장문 사과 발표하기도…지성규 행장 첫 연말 인사 관심

첨부사진1[연합뉴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KEB하나은행의 연말 대규모 임원인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충청영업그룹은 최근 충남도금고 탈락이 변수로 작용하면서 이번 임원 인사에도 영향을 끼치지 않겠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18일 지역 금융업계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은 연말인 내달 중 대규모 임원인사를 단행할 계획이다. KEB하나은행은 지성규 행장 취임 이후 첫 번째 이뤄지는 임원인사이기도 하다. 임원 대부분의 연임이 유력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변수가 생겼다. 지난 8월 벌어진 DLF사태로 인해서다. 이와 관련 금융감독원은 최근 2개월 간 합동검사를 진행·마무리하고 현장검사에서 대규모 원금 손실을 불러온 DLF 투자자들은 3200여 명이며, 투자금액을 8000억 여원으로 파악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 KEB하나은행에서 주로 판매를 했고 손실 규모만 670억 원으로 추정했다. 또 DLF 판매과정에서 불완전판매를 한 정황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하나은행은 이에 앞서 지난달 17일 DLF사태가 불거지자 입장문을 내고 "DLF로 인해 고객들이 입은 금전적 손실, 심적 고통과 심려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금융감독원)분쟁조정위원위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하고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KEB하나은행은 지역에서도 고배를 마시기도 했다. 20여 년 가까이 충남도 2금고로 기금, 특별회계를 관리해왔지만 최근 충남도 2금고 자리를 KB국민은행에 내줬기 때문이다. 충남도는 행정안전부에서 지침에 따른 평가항목 5개 지표에서 전반적으로 타 은행에 비해 점수가 낮았다면서 탈락 이유를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DLF사태가 터지면서 공공기관에 대한 신뢰를 하락시켰고 이 또한 탈락에 영향을 끼쳤다는 시각도 나온다.

충남도 관계자는 "심의위원회의 지표 평가에 따라 금고를 선정했고, 탈락 사유가 있다면 도금고에 응찰한 3개 은행 중 점수가 가장 낮았기 때문"이라며 "DLF사태가 사회·경제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의 판단에 영향을 끼쳤을 수도 있겠지만, 평가 지표상에서는 DLF사태로 당락을 판단할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DLF사태, 충남도금고 탈락 등 각종 우환이 겹치면서 충청영업그룹도 임원 인사에도 파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지역 금융업계에서는 지난해 말 연임에 성공한 민인홍 충청영업그룹 대표와 동시에 전무로 승진한 윤순기 대전본부장이 대상자로 거론된다. 다만, 하나금융그룹이 최근 결정한 대전시티즌인수가 그동안 떨어진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연말 임원인사가 예고돼 있는 것은 맞지만 인사는 그룹차원에서 결정되는 사안"이라며 "공식적으로 인사 절차를 거론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