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해안·내륙권 경제발전 머리 맞댄다

2019-11-18기사 편집 2019-11-18 17:39:01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9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심포지엄… 권역별 발전종합계획 변경, 국가관광도로 지정·운영 방안 등 모색

해안·내륙권 경제발전을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해안 및 내륙권의 효율적인 발전종합계획 수립방안 등 발전정책 방안' 논의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해안내륙발전법의 유효기간 연장(2020→2030)에 맞춰 특별법 취지 실현을 위한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의 실효성 있는 발전정책 방향 논의를 위해 자리가 마련됐다.

또 해안내륙권의 권역별 발전종합계획 변경 수립을 위한 남해안권 종합발전계획 변경 추진 사례 및 지역간 연계협력형 실행계획, 국가관광도로 법제화 방안 연구성과 등을 공유 논의된다.

심포지엄은 먼저 해안내륙권의 6개 권역별 발전종합계획의 효율적 수립을 위해 그동안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의 변경 추진사례를 중심으로 관련 지자체간 협의회 운영, 공동용역 추진방안 등 행정절차 진행사항, 연구용역 과정에서 제기될 수 있는 문제점 및 해소대책, 예상되는 주요 쟁점 현안 등을 광주전남연구원에서 발표한다.

지역별 실행계획이라 할 수 있는 연계협력형 실행계획 중 전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서남해안 명품경관 육성 마스터플랜(종합계획) 수립' 연구사례, 전북도에서 추진 중인 '근대시민정신과 함께하는 체험학습벨트 조성' 방안 연구 추진사례를 발표한다.

또한 우수한 해안경관 등 자연경관과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 등을 활용한 관광루트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 중인 국가 관광도로의 지정·관리 방안을 법제화하기 위한 그동안의 연구성과를 공유하게 된다.

박대순 국토부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기획단 기획관은 "심포지엄이 해안내륙권 발전정책의 재도약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실행력 높은 발전종합계획 변경 등을 통해 해안내륙권이 새로운 경제권 형성과 국제 관광지역화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