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 한일중학교 '사랑의 연탄' 배달 봉사

2019-11-17기사 편집 2019-11-17 11:36:0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 한일중학교 학생 45명과 교사 4명 (사)징검다리 관계자는 지난 16일 음성읍내 홀몸노인 4가구를 방문, 1200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사진=한일중 제공

[음성]음성 한일중학교 학생 45명과 교사 4명 (사)징검다리 관계자는 지난 16일 음성읍내리 홀몸노인 4가구를 방문, 1200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이날 홀몸노인 가구에 배달된 연탄은 음성행복교육지구사업(한일중학교 꿈프로젝트 즐거운 친구들팀)과 학교폭력예방 어울림 프로그램으로 마련됐다.

학생들은 추운 겨울 힘들게 보내실 어르신들을 걱정하며 주말 아침 일찍부터 모여 오후까지 쌀쌀한 날씨에도 열심히 연탄을 날랐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가한 '한일봉사단'은 지난 2004년부터 현재까지 연탄봉사는 물론 노인요양시설, 노인정 봉사활동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 문화재 보호활동, 지역 가꾸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지속 실천하고 있다.

김홍성 교사는 "한일중학교의 발전을 위해 애써 주신 지역의 여러분들이 계시듯 한일중학교 학생들도 지역에 보탬이 되는 인재로 성장했으면 한다"며 "학생들이 따뜻한 마음을 나눌 수 있고 자신만 아는 이기적인 사람이 아니라 주변을 돌아볼 줄 아는 모습으로 성장해 가는 모습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대원 한일중 교장은 "이런 연탄 봉사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함께 활동하며, 학교폭력예방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고 있어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바른 인성을 갖춘 학생들이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돕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음성 한일중학교 학생 45명과 교사 4명 (사)징검다리 관계자는 지난 16일 음성읍내 홀몸노인 4가구를 방문, 1200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사진=한일중 제공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