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능]시계 하나 가져갔다가 시험 무효... 충북 수능 부정행위 5건

2019-11-17기사 편집 2019-11-17 11:31:5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교육청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5건의 부정행위가 적발됐다고 15일 밝혔다.

적발된 부정행위는 2교시 반입금지 물품(LCD 화면표시 시계) 휴대, 1교시 휴대 가능 외 물품 소지(문제집), 4교시 시험 종료령 울린 후 답안지 작성 각 1건, 탐구영역 응시 방법 위반(2과목 문제지 소지) 2건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수험생 4명으로부터 부정행위 자술서를 받았지만, 1명은 자술서를 내지 않았다"며 "이들 수험생의 시험은 무효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적발된 수능 부정 행위자는 지난해(9명)보다 4명 줄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