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상(賞)

2019-11-15기사 편집 2019-11-15 07:32:1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근 한 시의원이 이런 얘기를 했다.

어떤 단체에서 자신의 의정활동을 높이 평가해 상을 주고 싶다고 연락이 왔다는 것.

상을 준다기에 고마운 생각도 들었지만 그는 이내 그 마음을 닫았다.

자신이 그 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에 대한 생각에 앞서 혹시나 금전적인 요구를 하지 않을까 하는 노파심에서다.

자신이 무턱대고 상을 받겠다고 했을 때 그 쪽에서 금전을 요구할 경우 거절하기 어려워 낭패를 보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한때 돈을 주고 상을 산다는 얘기가 떠돌기는 했지만 최근 한 시민단체가 폭로한 상과 돈의 상관관계가 지저분하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이달 초 '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언론사·민간단체에 돈 주고 상 받는 실태 전수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는데, '그럴 줄 알았다'란 얘기가 절로 나온다.

한마디로 상=돈이라는 등식이다.

경실련이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공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4년 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전국 지자체 243곳 중 121곳, 공공기관 306곳 중 91곳이 모두 1145건 상을 받았다.

그러나 지자체가 광고비와 홍보비 등의 명목으로 상을 준 해당 언론사와 민간단체에 지출한 돈이 무려 93억 원이다.

경실련은 이중 경상북도가 지자체 24곳 중 17곳에서 모두 120건의 상을 받은 뒤 약 14억 원의 광고비를 지출, 다른 지자체에 비해 많은 돈을 주고 상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전라북도 7억 2000만 원, 경기도 6억 3000만 원, 충청북도 5억 4000만 원, 강원도 4억 원, 충청남도 3억 7000만 원으로 수억 원을 지출하기는 마찬가지.

여기에 지자체장들이 자신의 개인 선거와 치적을 위해 지자체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도 발표됐다.

경실련은 지난해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에서 재선 이상 당선자 79명 중 62%에 이르는 49명이 선거 공보물에 언론사와 민간단체가 시상한 상을 받았다고 넣은 것으로 분석했다.

경상북도의 한 군수는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과 같은 개인 수상을 위해 지자체 예산 2200만 원을 사용하기도 했다.

일일이 거론하기가 민망할 만큼 전국의 많은 지자체장들이 자신의 치적을 위해 수천만 원씩의 혈세를 썼다.

지자체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상을 받은 소식.

모든 상이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수상(受賞)이 수상(殊常)하다.

박계교 지방부 서산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