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춘희 시장 "투기지역 해제, 정부 설득 中"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6:44:5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이·삼중 규제에 거래 실종, 명확한 실상 알릴 것

첨부사진114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는 이춘희 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시가 투기지역 지정 해제를 위해 기획재정부와 국토부 등 정부 측과 협의를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시장은 14일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의 이번 조치는 아파트 분양상한가를 다뤘기 때문에 세종시 투기지역 해제는 포함되지 않았다"며 "투기지역 해제 문제는 당초 부동산 주거대책심의위원회의 심의대상 자체가 아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지속된 부동산 거래 실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종시 실정에 대해 이 시장은 "세종시는 2-3년전 투기지역 지정 등 정부의 고강도 규제에 따라 이중 삼중의 고초를 겪고 있다"며 이 같은 문제를 정부측에 적극 설명하고 설득하는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투기지역 해제는 절차상 국토부에서 올라온 안을 기획재정부가 심의·결정한다"면서 이를 위해 지난 10월 18일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요청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특히 "부동산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세종지역은 2년 동안 부동산 가격이 안정세를 유지했을 뿐만 아니라 거래도 줄어들어 투기적인 요인이 제거돼 투기지역 해제의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대전지역이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간 점에 대해서도 "정부가 9월 이후 대전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급상승하는 등 지역별 부동산 분위기를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1차적으로 국토부를 설득하고 기재부가 투기지역해제를 결정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