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파업 예고… 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시행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6:43:10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출퇴근 광역전철 및 KTX에 대체인력 집중 투입… 평시대비 80% 수준 유지

국토교통부는 철도노조가 오는 20일부터 무기한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19일부터 정부합동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대체인력을 이용수요가 집중되는 출퇴근 광역전철, KTX에 집중 투입해 열차운행횟수를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광역전철의 운행률은 기존 대비 평균 82%, 출근 시 92.5%, 퇴근 시 84.2%로 운행할 계획이다. KTX 운행률은 평시 대비 평균 68.9%, 파업을 하지 않는 SRT 포함 시 고속열차 전체 운행률은 평시 대비 78.5% 이다.

일반열차(새마을 등)는 필수유지 운행률인 60% 수준이며 화물열차는 철도공사 내부 대체기관사 358명을 투입해 평시 대비 31%로 운행한다.

파업이 4주차를 넘기는 경우 대체인력 피로도, 운행 안전 확보 등을 감안해 KTX 운행률은 필수유지업무 수준인 56.7%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하지만 광역전철, 일반열차 등은 파업 4주차까지의 열차운행률 수준을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평소 입석을 판매하지 않았던 SRT는 KTX 운행 축소에 대비해 파업 시작 예정일인 20일부터 파업 종료일의 다음날까지 입석 판매를 시행한다.

또한 대체교통수단도 최대한 활용하여 국민 불편이 가중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현재 고속버스 탑승률은 약 56%로 하루 평균 여유 좌석이 약 9만 3000석, 시외버스 탑승률은 약 47%로 63만 석의 여유가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코레일 노사가 지난 5월부터 노사교섭을 이어오다가 끝내 교섭이 결렬된 것이 안타깝다"며 "합리적인 대화를 통해 임금 수준, 안내승무원 직접 고용 및 자회사 임금 인상 등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근무체계개편(3조2교대→4조2교대)을 위한 인력증원 요구에 대해서는 근무실태, 경영여건 등을 고려해 합리적인 증원 규모를 심도있게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