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순천향대천안병원 '이른둥이 희망파티' 개최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4:33:5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천안]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센터장 송준환)는 지난 13일 오후 천안시내 호텔 연회장에서 '이른둥이 희망파티'를 개최했다<사진>.

14일 순천향천안병원에 따르면 이른둥이는 2.5㎏, 재태기간 37주 미만에 태어난 미숙아로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는 매년 연말이면 퇴원한 이른둥이와 가족들을 초청해 건강기원행사로 희망파티를 연다. 올해로 여섯 번째 열린 희망파티는 뷔페식 점심식사, 강좌, 감동스토리 공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22명의 이른둥이와 가족들이 참석했다. 천안이화병원 권택부 원장(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은 초청강연에서 이른둥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에 도움이 될 다양한 육아법들을 소개했다.

감동스토리 공유 시간에서는 이른둥이 가족들이 직접 참여해 애틋한 육아이야기들을 발표했다.

송준환 센터장(소아청소년과 교수)은 "희망파티는 힘든 과정을 이겨낸 이른둥이와 부모들을 위로하고 용기를 주는 자리"라면서 "이른둥이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센터는 언제나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