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외국인 주민지원 시책위 가동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2:25:03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증평]증평군이 지역 내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을 위한 정책을 펴기 위해 외국인주민지원 시책위원회를 본격 가동한다.

14일 증평군에 따르면 이날 군청 소회의실에서 증평군 외국인주민지원 시책위원회 위촉식 및 군정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위원회는 위원장(부군수)를 포함해 당연직 6명과 위촉직 6명 등 총 12명의 위원들로 구성됐다.

특히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 3명을 위촉직 위원으로 참여시켜 외국인의 목소리를 대변토록 했다.

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이들은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에 대한 지원과 지역사회 적응 프로그램 등 외국인 주민 지원시책에 대한 자문과 심의를 담당한다.

한편, 증평군에 거주하는 외국인 수는 지난 10월 말 기준 749명으로, 전체 인구(3만7447명) 대비 2%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도내 11개 시·군 중 5번째로 비율이 높다.

이에 군은 외국인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우선 50억 원을 들여 노후화된 증평군가족센터를 증평읍 내성리 보건복지타운으로 2021년까지 확장·이전할 계획이다.

신축 센터는 연면적 1600㎡로 다문화소통교류공간과 돌봄센터, 교육실 등이 들어선다.

돌봄서비스, 한국어 교육, 외국인 국적취득 지원 등 외국인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신축센터 옆에는 3억 원을 투입해 글로벌공유쉼터를 조성한다.

쉼터에는 소공연장, 오솔길, 가족사랑공간, 국가별 조형물 등 이국적이고 특색 있는 시설물이 들어선다.

지난 8월부터는 한국말이 서툰 외국인의 원활한 민원업무 처리를 돕기 위해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를 선보였다.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는 외국인이 체류지 변경, 여권발급 등 민원 업무처리를 위해 군청 민원실을 방문할 경우 통역 도우미와 전화를 연결해 민원을 처리하는 서비스다.

서비스가 제공되는 언어는 중국어와 베트남어 2개 언어다.

군 지역에는 중국인(266명, 35.5%)과 베트남인(137명, 18.3%)이 전체 외국인 수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외국인 주민수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인주민들의 생활편익 향상과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외국인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