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시체육회 상임부회장 옥상옥 논란에 폐지론 대두

2019-11-13기사 편집 2019-11-13 17:59:35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표적 선거 공신자리로 지적되는 대전시체육회 상임부회장 직제를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현재 당연직 시체육회장인 대전시장 대행으로 현장과 소통한다는 정무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만 한계가 있는 데다 업무적으로 시체육회 사무처장과 맞닿아 있다 보니 '옥상 옥'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내년 초 '정치와 체육 분리'를 취지로 한 민간 체육회장 선출을 앞두고 있는 만큼 대표적인 개혁 대상으로 오르고 있다.

민선 7기 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은 현재 상임부회장, 대외협력부회장, 기획홍보부회장 등 3명이다.

민선 5기 때인 2011년 신설된 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은 시장을 대신해 체육 행사 등 대외 활동과 시-시체육회 간 가교역할, 전국 및 국제대회 유치 등 스포츠마케팅 등의 정무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직제 역할을 명문화 한 규약 등이 따로 없다 보니 역할이 불분명한데다 시 체육회 사무처장에 영향력을 행사, 업무 갈등을 일으키는 등 부작용을 초래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더욱이 선거 캠프 보은 인사 자리라는 점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의 사전 선거에 도움 되는 행사에만 나선다는 비판도 꾸준히 제기되면서 직제 무용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지역 체육계의 한 인사는 "결재 권한이 없다 보니 역할이 불분명하다"며 "주어진 역할이 지역 체육 행사에 다니면서 현장과 소통하는 것인데 그렇지 못하다 보니 체육계의 불만이 크다"고 꼬집었다.

상임부회장 직제 부작용에 대한 비난이 지속되자 인천시 등 일부 지자체들은 잇따라 상임부회장 자리를 폐지하고 있다.

대전시도 민선 6기 때인 지난 해 상임부회장 존치 여부를 놓고 검토를 했지만 유지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지역 체육계의 또 다른 인사는 "과거에도 상임부회장과 사무처장이 업무를 두고 갈등을 빚은 사례가 있다"며 "시체육회가 통합되면서 체육 행사를 시장이 일일이 다니지 못하는 만큼 상임부회장의 필요성이 있지만 현재처럼 역할이 구분되지 않는다면 폐지론이 나올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엔 민간체육회장이 오는 만큼 시체육회 통솔력이 높아지면서 상임부회장 직제 존치 여부에 대한 논의가 재개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