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북방위원장 "남북·북미 관계 변화 대비 '초국경 인프라 협력' 준비"

2019-11-13기사 편집 2019-11-13 17:22:19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북한과 북방경협 가능시 국내외 경제 활성화... 중국 지린성의 '한중 국제협력시범구' 사업 참여"

권구훈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은 13일 "향후 남북·북미 관계의 변화에 대비해 초국경 인프라 협력방안 등도 미리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북방위 제6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권 위원장은 "한반도를 둘러싼 대내외 상황은 70여 년 전 정전 이후 처음 있는 심대한 구조적인 변화를 겪고 있다. 국제무역의 침체, 무역갈등이 장기화되고 있으며 남북·북미관계도 한 치 앞을 예측하기 힘들다"며 "북방위는 설립 목적에 명기돼 있듯이 미래성장동력 창출 및 향후 남북통일의 기반 조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북방지역 국가들과의 경제협력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앞으로 비핵화가 진전되고 대북제재가 완화되면서 북한도 함께 할 수 있는 북방경제협력이 가능하게 되면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정책은 더욱 추동력을 받아 국내외 경제 활성화는 물론 동북아 지역의 평화경제 실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북방위의 향후 역할과 관련, 러시아·중국과의 경제교류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강조했다.

권 위원장은 "북방지역 국가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 2020년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협력 강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며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인프라 분야 등에서 우리 기업의 러시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러 공동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있으며 실제 프로젝트에 지원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 동북지역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해 지린성의 '한중 국제협력시범구', 랴오닝성의 '한중 산업원', 헤이룽장성의 '한국 산업원' 건설 등 사업에 적극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에너지, 의료, 미용, 화장품, 바이오, 문화 분야에서 우리 기업들이 충분하고 포괄적으로 개선된 환경에서 경제협력을 할 수 있도록 중국 측과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북방위는 내달 5일 '신북방정책과 동북아 다자협력' 주제로 북방권 국가들과 국제기구 등이 참여하는 '북방포럼'을 개최한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