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한-아세안 정상회의는 신남방정책 중간 결산이자 미래동반성장 강화 계기"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6:13:04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RCEP 타결, 新남방정책 가속하고 자유무역 확산…인도 참여시 의미 더 커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해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자, 미래동반성장을 강화시킬 계기가 될 것이라고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25일부터 27일까지 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에서 이날 현장국무회의를 갖고, 성공적 개최 의지를 다지는 동시에 '붐업'을 도모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아세안과 두터운 신뢰를 토대로 미래동반성장의 상생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역대 정부와 차별화된 두 가지 외교정책으로 △대화·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추구 △4강 중심 외교에서 아세안 중심 외교·교역 관계로의 외연 확대를 꼽으며, "아세안 국가들과 협력 관계는 외교, 경제, 인적·문화적 교류 등 모든 면에서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계기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정문이 타결된 것을 언급하며 "내년 있을 최종 서명에 인도까지 참여한다면 그 의미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아세안은 세계 어느 지역보다 성장이 빠르고 성장 잠재력도 매우 크다. 신남방정책은 아세안 나라들과의 협력 속에서 완성된다"며 "아세안 각국의 국가발전 전략과 조화를 추진하는 신남방정책 정신이 이번 특별정상회의 말고도 다양한 협력 성과를 통해서도 잘 반영되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응원해주시면서 다채롭게 마련된 부대행사에도 많은 국민이 참여해 함께 즐겨달라"며 "이번 행사가 국가적으로 중요한 외교 행사이면서 우리와 아세안 국민의 축제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