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시각장애인복지관장 채용 문제 집중 질타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6:10:1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의회 문복위, 이사회 승인없이 자격 변경 지적

첨부사진1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가 12일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12일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복지관장 채용 문제, 복지관 기능재정립 등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김연 의원(천안7)은 "시각장애인복지관 기능재정립이 제대로 추진되고 있지 않다. 네트워크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각각 개별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지회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광역 복지관 역할 수행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옥수 의원(비례)은 "여성 시각장애인 프로그램의 다양성이 떨어진다"면서 "여성 시각장애인 참여 확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한태 의원(보령1)은 "취업연계 교육 대상자는 140여 명에 달하지만 취업자 수는 9명에 불과하다"며 "취업 교육이 실제 취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 강화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여운영 의원(아산2)은 "복지관장 채용 공고 상 자격기준이 이사회 승인없이 변경됐다"며 "자격기준을 임의적으로 변경하는 것은 절차적으로 상당한 하자가 있다"고 밝혔다.

정병기 의원(천안3)은 "복지관장 채용 공고를 보면 시각장애인 당사자 우대라고 규정하고 있다"며 "채용에서 누구에게나 공정한 기회가 제공돼야 하며 법령의 규정없이 특정 대상을 우대하는 것은 평등의 원칙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영란 의원(비례)은 "복지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권익옹호 사업이 취지에 적합하지 않은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권익옹호를 위해 장애인 스스로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