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해 충북 학업중단 학생 830명…지난해 대비 13% ↓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1:34:2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올해 충북도내에서 학업을 중단한 학생이 830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충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부터 9월 말까지 초등학생 153명, 중학생 130명, 고등학생 547명이 학업을 중단했다.

학업중단 사유는 학교 부적응 619명, 질병·유학 211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54명보다 124명(13%) 줄었다.

도교육청은 학업중단을 막기 위해 학교 내 대안 교실과 학업중단 예방을 위한 꿈키움 멘토단을 지속해서 운영할 계획이다.

학업중단 숙려제 운영도 내실화하기로 했다.

학업중단 숙려제는 학교 공부를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학생에게 학교장이 2-3주가량 숙려기간을 주고 위(Wee) 센터, 대안교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등에서 상담을 받거나 진로·적성 프로그램을 이용하도록 해주는 제도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위기 학생을 돕기 위해 대안교육 위탁 교육기관을 올해 32곳에서 내년에 40곳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