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시, 북이면 화상리 동네쉼터 조성 완료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1:33:5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는 '동네쉼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북이면 화상리 마을 내에 정자 설치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동네쉼터 프로젝트'는 시민 이용이 많은 가로변, 소규모 유휴 공간 및 농촌 마을 공한지 등 곳곳에 정자 및 의자를 설치해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매년 1억 2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조성하고 있다.

시는 현재까지 상당구 월오동 등 5곳의 농촌 마을 및 소규모 공간 내에 정자를 설치해 주민들이 쉴 수 있는 동네 쉼터를 조성했다.

이번 북이면 화상리 마을 내에는 주민들 요청에 따라 기존 정자가 낡아 철거된 공터에 육각 정자 1채를 설치해 주변 운동기구와 함께 마을 주민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시는 올해 안에 서원구 장암동 등 2곳에 정자, 등의자 등을 설치해 동네 쉼터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동네쉼터 프로젝트를 통해 농촌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여름철 무더위를 피하며 서로 소통할 수 있는 휴식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