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 치매안심마을, 영동군립노인전문병원 무료진료 호응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1:33:2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치매안심센터는 12일 영동군립노인전문병원과 함께 제1호 치매안심마을 찾아 무료진료를 진행해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시범운영 중인 마을은 영동읍 비탄리, 산이리, 탑선리 등이다.

이날 진료는 간단한 내과 진료부터 진맥, 침 시술 등 한방진료까지 무료진료 출장 방식으로 주민들의 건강을 체크했다.

또 치매인식개선의 홍보와 치매 예방의 중요성 및 조기검진과 조기치료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병의원 등 보건기관과 접근성이 떨어지고 바쁜 농촌일로 쉽게 병원을 찾을 수 없던 주민들에게 '찾아가는 출장 진료'는 건강도우미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건강이 좋지 않았던 주민들은 자신들의 건강을 챙기고 삶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돼 큰 만족감을 보였다.

오준용 보건소장은 "지역 의료자원과 연계해 주민들이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몸과 마음이 건강한 치매안심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립노인전문병원은 치매전문병동을 운영하며 농촌의 급격한 노령화로 가족과 사회로부터 분리된 치매환자에게 체계적이고 현실적인 요양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