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내년부터 증평군립도서관 주변 불법주정차 단속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1:33:2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증평]증평군은 내년 1월부터 증평읍 송산리 증평군립도서관 주변을 대상으로 불법주정차 단속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불법주정차 단속은 대상지 주변으로 상가가 많이 들어서고 대규모 공동주택 단지가 입주하면서 불법주정차로 인한 교통불편과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단속 대상은 인삼로(카페베이 앞 육교-천년나무3단지 육교) 350m 구간과 광장로(증평군립도서관-증평농협 본점) 200m 구간이다.

군은 이를 위해 200만 화소의 단속카메라 2대를 설치했다.

올 연말까지는 시범운영 기간으로 계고장만 발송하고, 내년부터는 정식 과태료를 부과한다.

군은 현재 중앙로, 광장로, 삼일로 등 총 10곳의 불법주정차 단속 구간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지난달부터는 차량 탑재형(이동식) 불법 주·정차 단속시스템을 도입해 소방시설, 교차로, 버스정류소, 횡단보도, 인도, 안전지대 등 주정차 절대금지구역과 어린이보호구역 등을 집중단속하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