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회 예산안소위 충청 의원 4명, 기대감 커

2019-11-11기사 편집 2019-11-11 18:17:0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어제부터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내 예산안조정소위원회가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에 착수하면서 소리 없는 예산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 예산안 운명은 최종 관문 격인 예산안 소위 위원들이 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예결특위에는 여야 의원 50명이 선임돼 있으며 이중 15명이 예산안소위에 들어가 실질적인 활동을 벌인다. 예결특위에 이름을 올리는 것도 녹록지 않은 현실인데 그 예결특위의 핵심이랄 수 있는 예산안조정소위 진입은 경쟁이 한층 치열하다.

그런 예산안소위에 충청권 출신 의원 4명이 선임됐다. 민주당에서 1명, 한국당에서 2명, 그리고 바른미래당도 1명이 가세했다. 15명 중에서 4명이면 27% 점유율에 해당하며 이를 권역별 숫자와 비교해 보면 충청 의원들이 단연 약진했음을 알 수 있다. 예산안 증액 또는 삭감 과정에서 이들 예산소위 위원들 권한은 막강해진다. 예산안 계수조정에 관한한 사실상 전권이 부여돼 있다시피 한 이들이 예산안소위 위원들이기 때문이다. 그런 곳에 충청 의원이 4명씩 들어가 있다. 이들을 향한 충청권 시·도는 물론이고 지역민들의 기대감이 커지는 것은 그래서 하나 이상하지 않다. 예산안소위 위원들은 큰 틀에서 정부 예산안 편성 내용에 접근하는 게 당연하고 또 그래야 맞다. 그런 점을 충분히 인정은 하면서도 전국 시·도별로 국비 지원을 다투는 상황에 이르면 예산안소위 충청 의원들 역할이 더 없이 막중해질 수밖에 없다. 수적으로 밀리거나 할 경우 타지역 의원들이 충청권 현안 관련 예산을 '케어'든 방어든 해줄 리 만무다.

이들 4명 의원이 표나지 않게 잘 연대하면 충청권 시·도의 내년도 국비 확보 전망은 밝다고 할 수 있다. 아마도 이런 기회는 자주 오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 그런 만큼 지역 주요 현안 사업 관련 예산을 각별히 챙겼으면 한다. 그동안 뒷전으로 밀려나기만 한 충청이다. 4명 의원이 원팀으로 활약하면 내년에는 충청권에도 온기가 돌 수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