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간어린이집연합회 동등한 보육료 지원 촉구

2019-11-11기사 편집 2019-11-11 17:22:3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남 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원들이 11일 충남도청 앞에서 보육료 차별 철폐를 주장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충남 민간어린이집연합회는 11일 충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립유치원과 민간어린이집 간 동등한 보육료 지원을 촉구했다.

임재열 충남민간어린이집연합회장은 "충남도는 그동안 보육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민간어린이집의 3-4세 보육료 현실화 요구에 대해 마땅한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며 "하지만 내년 사립유치원 만 5세 아동에 대해서는 표준교육비를 51만 8000원까지 인상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민간어린이집 지원비용 39만 6000원으로 사립유치원과 12만 2000원의 지원금 차별이 발생하게 된다"며 "사립유치원과 민간어린이집은 100% 동일한 국가제정 공통누리과정을 교육하는 기관임에도, 도가 자청해서 표준비용의 격차를 인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