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SK텔레콤 업무협약 체결

2019-11-11기사 편집 2019-11-11 16:23:53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와 SK텔레콤이 수요응답형버스(DRT) 운행에 힘을 모은다.

시와 SK텔레콤, 세종도시교통공사는 11일 수요응답형버스, 통합교통서비스 구축 업무협약을 맺었다.

수요응답형버스는 읍·면 지역 중 대중교통 이용객이 매우 적어 마을버스 운행 효율성이 떨어지는 지역에서 수요가 있을 경우 1시간 이내에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개념 대중교통 시스템이다.

다음 달부터 장군면에서 지능형 운행 보조, 안심귀가 라이브 서비스 등 첨단기술이 적용된 수요응답형버스(DRT) 운행을 개시한다. 2022년까지 세종 전체 읍면 지역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요응답형버스의 최적 운행 경로 자동 선정과 다중이용 수요 발생 시 빠르고 효율적인 운행 경로 재설정을 위해 SKT의 최신 티맵과 실시간 교통정보(API)를 활용하게 된다.

또 돌발상황에 대한 인지·판단하는 SKT의 지능형 운행 보조 시스템(ADAS)을 도입해 운행 안전도를 높일 계획이다.

시는 첨단설비 장착으로 교통수요에 보다 신속·유연하게 대응하고, 운전자의 운전습관 등을 데이터로 축적·분석해 운행 안전과 효율적 관리 감독 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마을회관에서 콜센터와 직접 연결하는 콜백시스템을 도입하고 늦은 시간에도 안전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심 귀가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수요응답형버스에 첨단기술 접목이 성공하면 장애인 콜택시, 마을택시 등으로 확대 적용하고 향후 세종시 차세대 통합교통서비스 시스템 구축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