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원자력연, 'CANSAS 2019 국제워크숍'·'SAMRC 2019' 동시개최

2019-11-07기사 편집 2019-11-07 10:02:5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원자력연구원은 6-8일 대전 인터시티 호텔에서 '제8차 CANSAS 2019 국제 워크숍'과 'SAMRC 2019'을 동시 개최한다.

CANSAS(CANDU Safety Association for Sustainability)는 '중수로 안전연구회'로, 원자력연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 국내 5개 원자력 기관이 참여하는 중수로 연구협의체다. 이번 행사에도 캐나다·인도·중국등 전 세계 전문가들이 참석, 중수로 안전규제 동향과 중수로 안전성 향상 연구 결과에 대한 발표·토의를 진행한다.

SAMRC(Post-Fukushima Challenges on Severe Accident Mitigation and Research Collaboration)는 후쿠시마 이후 중대사고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국제 학술대회다. 미국·유럽 각국의 중대사고 전문가들이 참석해 후쿠시마 사고 후속조치와 방사성 물질 거동 등에 대한 연구 및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공동연구 협력 방안을 다룰 예정이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