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자사고·외고 일반고로 전환 계획 오늘 발표

2019-11-07기사 편집 2019-11-07 08:22:43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유은혜 부총리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

첨부사진1[연합뉴스]

정부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고 7일 발표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1시 2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을 밝힌다.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시점은 2025년이 될 전망이다.

유 부총리는 지난달 25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교육개혁 관계장관회의를 마친 뒤 "설립 취지와 달리 입시 위주 교육으로 치우친 자사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일괄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어떤 절차와 방식으로 일반고로 전환할지, 이들 학교에 대한 지원책은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또 유 부총리는 이날 '일반고 역량 강화 방안'도 함께 발표한다.

자사고·외고·국제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는 2025년은 고등학생이 대학생처럼 수업을 골라 듣는 '고교학점제'가 일반고에 전면 도입될 해이기도 한데, 남은 6년 동안 이 기반을 어떻게 다질지에 대한 청사진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정부 발표에 자사고·외고·국제고 측은 강하게 반발할 전망이다.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는 정부 브리핑 직후인 오후 2시 30분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교육부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예고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