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지하철 승강장·객차에 내년까지 공기청정기 설치

2019-11-06기사 편집 2019-11-06 16:01:32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 지하철 승강장에 설치된 공기질 측정기. 사진=대전시 제공

내년 3월까지 대전 지하철 모든 역 승강장과 객차에 공기청정기가 설치된다. 대전시는 내년까지 역사와 객차 공기질 개선사업을 벌인다고 6일 밝혔다.

시는 27억 원을 들여 22개 역 승강장에 공기청정기 236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지금은 반석-갈마 구간 10개 역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만 1대씩 있는 상태다.

시는 정부청사-판암 구간 12개 역에 자동측정기를 추가로 갖추는 동시에 모든 역 승강장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지하철 객차 84량에는 내년 중 초미세먼지 필터를 갖춘 공기청정기가 2대씩 설치된다.

박제화 시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앞으로는 지하철 역 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를 초과하면 자동으로 환기시스템이 가동 된다"며 "단순 교통수단을 넘어 일상생활 공간이 된 지하철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전에는 미세먼지 주의보 8차례, 초미세먼지 주의보 12차례, 초미세먼지 경보 2차례가 내려졌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도 9차례 발령됐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