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교안 "국민 관점서 판단해야"…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철회 시사

2019-11-05기사 편집 2019-11-05 16:22:12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박 전 대장 "천안 험지에 가서 한국당에 1석을 바치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공관병 갑질', '삼청교육대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을 철회하는 분위기다. 자신이 직접 대전으로 찾아가는 등 발품을 팔아가며 한국당 인재영입 1호로 내세우려 했지만 당 안팎의 논란이 거세지면서 이 문제를 조기에 진화하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과 관련,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박 전 대장을 '정말 귀한 분'이라고 옹호하면서 내부 총질을 하지 말라며 당내 비판에 맞서왔던 입장과는 결이 다른 것이어서 영입 철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특히 황 대표는 박 전 대장이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갑질 의혹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게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하면서 당내에서조차 비판이 이어지자 영입 배제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박 전 대장의 기자회견은 국민의 귀를 의심케 했다"며 "황교안 대표는 박찬주의 망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하기도 했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당 회의에서 "한국당은 공관병 갑질을 갑질로 인식하지 못하고, 병사의 인권은 안중에도 없고, 자신을 비판한 사람에게 삼청교육대 운운하는 박찬주 전 대장을 꼭 영입하기 바란다"며 "공안검사 출신 황교안 당 대표와 한국당에 딱 어울리는 분"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반면 박 전 대장은 이날 우리공화당에 입당할 것이란 홍문종 공동대표의 발언을 전면 부인하면서 한국당에서 활동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저는 비례대표로 나갈 생각도 없다"며 "지역구로 나갈 생각인데 인재영입이 왜 필요한가. 천안 험지에 가서 한국당에 1석을 바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