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세종 지역 부동산 양극화 뚜렷

2019-11-03기사 편집 2019-11-03 17:43:4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은 한솔·고운동 등 투기과열지구 해제 목소리, 대전은 중·서·유성구 vs 동·대덕구 간 매매가 양극화

첨부사진1세종시 주택투기지역 규제 해제 촉구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3일 세종지역 한 공동주택에 세종시 주택투기지역 규제 해제를 촉구하는 서명서가 부착돼 있다. 사진=독자제공

대전과 세종의 부동산 경기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다.

대전은 서·유성구 등 신도심 위주로, 중구는 도시정비사업구역 위주로 공동주택 매매가격이 치솟고 있는 반면, 동·대덕구는 하락 또는 완만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투기과열지구인 세종은 3·4생활권 위주로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고운동 등 일부 지역 공동주택 매매가격이 분양가와 근접한 수준을 보이면서 투기과열지구 해제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최근 1년간 대전지역 자치구별 공동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은 양극화를 보이고 있다. 서구는 9.58%가 올라, 전국 자치구 중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고, 뒤를 이어 유성구 9.35%, 중구 6.95% 순으로 나타나 전국 자치구 공동주택 매매가 상승률 1-3위를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동구는 2.84% 수준에 불과했고 대덕구는 -0.65%로 하락전환했다.

서구와 유성구는 도안신도시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크게 올랐고, 중구는 재개발·재건축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인근 단지에도 영향을 줘 가격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동구는 올해 신흥동에 SK뷰 주택공급이 있었던 것 외에 마땅한 매매상승요인이 없었고, 대덕구는 올해 단 한 건의 공동주택 분양이 없어 하락세가 지속된 것으로 파악된다.

동월 기준 매매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곳과 낮았던 곳과의 차이가 2017-2018년 서구(3.10%), 대덕구(-0.78%) 간 3.88%포인트였고, 2018-2019년 서구(9.58%), 대덕구(-0.65%) 간 10.23%포인트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전 자치구 간 양극화는 더욱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의 한 공인중개사는 "요즘 대전의 부동산을 논하려면 '도안신도시'를 빼놓을 수 없는 상황. 그 만큼 대전지역 전체 부동산 시장 가격을 견인하고 있고 중구도 도시정비구역에 훈풍이 불면서 상승기류에 탑승하고 있다"며 "반면 동구와 대덕구는 이렇다 할 개발호재와 분양소식도 마땅치 않아 대전 신-구도심 간 양극화가 더 심해지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세종 또한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른 영향으로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다. 최근 입주가 진행중인 3·4생활권의 아파트는 2억-3억 원의 웃돈이 붙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라 부동산 거래절벽이 생겨나면서 이를 해제해달라는 목소리가 짙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세종은 2017년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에 따라 서울을 제외하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투기지역에 지정된 바 있다. 최근 세종시아파트연합회는 세종시 투기지역해제를 위해 1만명 서명서를 한솔동, 고운동 지역 공동주택 엘리베이터 등 단지 내 게시판에 서명서를 부착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세종시 한국공인중개사협회와 세종공인중개사회가 세종시의회를 찾아 투기지구 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3000여 명의 서명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세종시도 지난달 말 지역 부동산 거래 정상화, 안정적 세수 확보 등을 위해 투기지역에서 해제해 줄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상태다.

지역 부동산업계는 현재 세종은 정부의 과도한 규제로 정상적인 거래마저 차단되고 있어 경제 침체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지난 8월 고운동 등 일부 지역 공동주택 거래가가 4년 전 분양가와 근접한 수준까지 낮아졌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전체 해제가 안될 경우 고운동 등 일부 지역 해제만을 요구하고 있다. 조남형·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