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주민, 음식물폐기물 매립한 청주시 업체 폐쇄 촉구

2019-10-31기사 편집 2019-10-31 11:10:52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증평]증평군 주민들이 청주시에 소재한 음식물폐기물 처리업체 A사의 조속한 폐쇄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증평군 음식물쓰레기 대책위원회(가칭)에 따르면 1일 오전 10시 증평읍 창동리 증평새마을금고 앞에서 음식물폐기물 처리업체 A사의 폐쇄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A사는 지난해 10월 증평읍 연탄리 밭 3300여㎡를 임차해 비료화 과정을 거치지 않은 음식물폐기물 2500여 t 가량을 매립해 심한 악취와 지하수 오염 등의 문제를 일으켰다는 게 증평군 음식물쓰레기 대책위원회의 주장이다.

주민들은 A사가 당시 비료관리법상 음식물폐기물 비료의 보관 및 유통의 관리책임이 구체적으로 마련돼 있지 않은 점을 악용해 인근 지자체에 무차별적인 음식물폐기물을 매립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A사는 허가받은 용량을 초과해 산물 비료를 생산하는 등 지속적인 위법행위로 지난 9월 청주시로부터 허가취소처분을 받았으나 이에 불복하고 행정심판을 청구한 상태다.

증평군 음식물쓰레기 대책위 관계자는 "기업이윤추구를 위해 인근 지자체의 선량한 주민들이 입게 될 피해는 아랑곳하지 않고 상습적인 위법을 저지르는 A사에 분노한다"며 "청주시는 A사의 허가취소 처분이 확정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9일에는 증평군의회가 청주시에 부산물을 원료로 사용하는 비료생산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달라고 건의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