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의회, 청주시에 부산물 비료 관리·감독 강화 촉구

2019-10-29기사 편집 2019-10-29 10:42:31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증평]증평군의회는 29일 이웃도시인 청주시에 '부산물 비료 생산 업체 관리·감독 강화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군 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산물비료 생산·공급 업체에 대한 사전 관리·감독 강화 △해당업체의 허가취소 처분에 대한 행정심판 및 행정소송시 적극 대응 △개정 비료관리법에 따라 산물 비료의 판매·유통·공급 등에 대한 사전신고 시 사용 소재 자치단체에 해당사항을 즉각 통보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는 지난 해 10월 청주시 소재의 A 폐기물 재활용업체가 증평읍 연탄리 임야 3000여㎡에 비료화 과정을 거치지 않은 부산물비료 2500t을 매립한 데 따른 조치라는 게 군의회의 설명했다.

군의회는 또 이 업체는 증평뿐만 아니라 진천, 보은, 옥천, 영동 등에 비료화 과정을 거치지 않은 음식물폐기물을 그대로 매립해 심한 악취, 파리떼, 침출수로 인한 지하수 오염 등의 문제를 불러일으켰다고도 주장했다.

장천배 증평군의장은 "특정업체의 일탈행위로 충북 전역의 선량한 농촌주민들이 극심한 피해를 받았다"며 "청주시에서는 해당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