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아세안·APEC 정상회의 참석차 3~5일 태국, 13~17일 칠레.멕시코 방문

2019-10-28기사 편집 2019-10-28 17:44:12      김시헌 기자 seekim@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다음 달 3일부터 5일까지 태국 방콕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다음달 13일부터 19일까지 3박 7일 일정으로 칠레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참석 및 멕시코 공식 방문차 중남미를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순방일정을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를 통해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다양한 역내 주요 현안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라며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아세안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다시 한 번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4일 오전에 개최되는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파트너십 증진'을 주제로 개최되는 만큼, 문 대통령은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을 역내 협력의 지향점으로 제시하고, 이를 위한 공동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4일 오후에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변함없는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1월 13일부터 19일까지 3박 7일간 칠레 APEC 정상회의 참석 및 멕시코 공식 방문차 취임 두 번째로 중남미 순방에 나선다.

13일부터 1박 2일간 멕시코를 공식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14일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리의 태평양 동맹(PA) 준회원국 가입을 위한 멕시코의 지지 확보, 믹타(MIKTA) 등 국제무대 협력 강화, 현지 우리 투자기업 활동 지원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의 중남미 제1위 교역국이자 중견국 외교의 최적 파트너이며 미주 시장 진출의 교두보인 멕시코와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상생번영과 실질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15일부터 17일까지 칠레 산티아고를 방문해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올 APEC 정상회의는 '사람과 사람 연결, 미래 만들기'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참석 정상들은 '무역·투자 및 연계성', '포용적 성장 및 지속가능 성장', 그리고 'APEC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고 대변인은 "이번 APEC 정상회의 기간 중 주요국들과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eekim@daejonilbo.com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