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계룡시, 공설봉안당(정명각) 무연고 116영령 명복 기원

2019-10-24기사 편집 2019-10-24 10:33:3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계룡]계룡시는 24일 상강(霜降)을 맞아 두마면 입암리 공설봉안당에 안치된 무연고 영령의 넋을 기리는 제례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새마을운동계룡시지회(지회장 황근택)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시민을 비롯한 새마을지회 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1993년 설립된 정명각에는 2116기의 무연고 유골과 518기의 유연골이 있었으며, 올해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아 10년이상 장기 안치되어 있던 무연고 유골 2026기를 정명각이 위치한 대성공원묘원 內에 집단 매장묘역을 조성했다.

행사는 무연고 유골 집단 매장묘역에서 전통적 제례방식에 따라 구자열 부시장을 제주로 신을 모시는 강신례, 첫 잣을 올리는 초헌례, 축문 낭독 등 순으로 엄숙하고 경건하게 진행됐다.

이어 정명각 내 무연고 안치실에서 영령들을 넋을 위로하는 제례로 고인의 명복을 기원했다.

구자열 부시장은 "연고가 없는 무연고 영령을 위로하고 지역의 무사안녕을 바라는 자리에 함께해준 시민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연고가 없는 무연고 관리와 함께 공설봉안당 정명각의 시설 및 이용 편의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