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북부기업 2곳 중 1곳 올해 목표치 미달

2019-10-23기사 편집 2019-10-23 15:42: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천안 등 충남북부지역 기업 2곳 중 1곳은 올해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 전망했다.

충남북부상공회의소는 충남북부지역 기업 138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4/4분기 '충남북부지역 기업경기전망' 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48.9%가 올해 영업이익이 목표치를 밑돌 것으로 예상했다고 23일 밝혔다. 북부상의에 따르면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다'는 기업은 44.4%, '초과 달성할 수 있다'는 기업은 6.7%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목표치에 미달할 것으로 보는 이유로 '내수시장 둔화(37.2%)'를 꼽았다. 이어 최저임금 및 주52시간 등 고용환경변화(21.6%), 미중 무역 분쟁(15.7%), 기업관련 정부규제(9.8%), 중국 경제둔화(7.8%), 환율유가변동성 심화(3.9%), 일본 수출규제(2%) 순으로 나타났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선 34.1%가 자금조달 유연화를 최우선 정책과제로 선정했고, 고용노동정책 탄력적용(31.9%), 규제개혁(25.5%), R&D인력지원강화(8.5%)가 필요하다고 했다.

기업들은 4/4분기에도 기업경기가 어두울 것으로 내다봤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전분기보다 2포인트 하락한 78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화학 100, 전기전자 80, 섬유 75, 기계·금속 72, 자동차부품 70으로 나타났다. BSI는 기업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기준치(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기준치 이하면 악화할 것으로 전망하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뜻한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