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천시 자동차부품 생산기업 인팩이피엠(주)와 투자협약 체결

2019-10-23기사 편집 2019-10-23 13:43:4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제천]제천시가 자동차부품 생산기업인 인팩이피엠(주)와 투자협약을 맺었다.

23일 시에 따르면 인팩이피엠(주)은 제천 제2산업단지 내 3만6281㎡규모의 부지를 매입, 2024년까지 약 550억 원을 투자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모듈 제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우선 1차적으로 오는 11월 1단계 생산 공장을 착공해 내년 3월부터 시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인팩이피엠(주)는 2019년 창립 50주년을 맞은 중견기업 (주)인팩의 계열사로 인팩의 7개 해외법인 등 세계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주요 자동차 업체에 친환경 자동차용 배터리부품, 솔레노이드 밸브, 컨트롤케이블 등의 제품을 공급한다.

향후 건설될 제천공장은 자동차산업의 변화 트렌드에 따라 전기차,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관계된 고부가가치 아이템을 생산할 계획이며 친환경차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그 동안 축척해 온 기술, 품질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부품기업으로의 도약이 기대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우리 지역 미래동력산업으로 안정된 매출로 성장가능성이 큰 기업이 제천에 새로운 둥지를 틀게 됐다"며 "인팩이피엠(주)의 사업계획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부서 TF팀을 구성해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