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 발족…푸드플랜 본격 추진

2019-10-23기사 편집 2019-10-23 11:57:3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21년까지 먹거리 전략 발굴·자문역할 수행

[청주]충북도는 23일 충북연구원에서 민간위원, 도·시군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는 도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과 성공적인 먹거리 종합전략 수립(이하 푸드플랜)을 위해 발족됐다.

이날 발족식은 신규 위원에 대한 위촉장 전달, 민간위원장 선출, 전문가 발표와 특강 순으로 진행됐다.

민간위원장에는 건국대학교 윤병선 교수가 선출됐다.

참석자들의 푸드플랜에 대한 이해를 돕고,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한 특강의 첫 번째 순서는 농림축산식품부 이정삼 유통정책과장이 인사말과 함께 '지역 먹거리 종합전략 추진방향' 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했다.

이어 이날 민간위원장으로 선출된 건국대학교 윤병선 교수가 '푸드플랜 추진 동향과 충북의 과제'라는 주제로 충북의 먹거리 전략 추진방향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마지막 시간에는 충북연구원 우장명 선임연구원이 정책연구용역으로 추진 중인 '충북 먹거리순환체계 구축' 중간보고로 마무리했다.

공동위원장인 이상혁 농정국장은 "이번에 발족한 먹거리 준비위원회는 2021년 본 위원회 창립전까지 민관이 머리를 맞대고 분과위원회, 워크숍, 포럼 등을 통해 충북도 먹거리 종합전략 수립과 정책 발굴, 자문 등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적극적으로 활동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푸드플랜은 지역에서 생산한 신선하고 안전한 농식품을 공공급식(학교·어린이집·공공기관 등), 직매장, 외식·가공업체 등 지역 내에서 소비하고 폐기하는 선(善)순환 먹거리 정책이다.

현재 푸드플랜은 충북에서는 2017 옥천(자체수립), 2019 괴산(수립지원) 2개소를 비롯해, 전국 48개 지자체에서 추진 중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