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제40회 흰 지팡이의 날 행사 열려

2019-10-23기사 편집 2019-10-23 11:57:3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은 제40회 흰 지팡이의 날 행사가 옥천명가에서 열렸다.

23일 군에 따르면 흰 지팡이 날 행사가 충북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옥천군지회(회장 도창재) 시각장애인회원과 자원봉사자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했다.

이날 행사는 시각장애인의 권익보호와 자립재활의지를 높이고 화합과 축제시간을 마련해 더불어 사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오전 11시 30분부터 시작된 기념식에서는 흰 지팡이 날 헌장낭독을 시작으로 감사패 전달, 후원금전달, 모범장애인표창, (사)충북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옥천군지부장 대회사 등이 이어졌다.

시상식에서는 평소 활발한 사회참여로 모범을 보인 시각장애인 2명이 표창장을 받았다.

김재종 군수는 "흰 지팡이는 동정과 무능의 상징이 아닌 자립과 성취의 상징으로 오늘 행사가 시각장애인의 자립의지를 키우고 장애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흰 지팡이 날 유래는 1962년 미국의 케네디 대통령이 '시각장애인에게 흰 지팡이를' 주장하며 시각장애인의 기본권리를 주창하고 사회적책임을 촉구한 가운데 1980년 세계맹인연합회가 10월 15일을 흰 지팡이 날 공식 제정해 각국에 선포됐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