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마을극장·독립영화관 신설…내달 중구에 첫 개관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7:50:4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민선 7기 공약, 예산 확보 문제 등으로 일회성 우려

대전시가 시민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독립영화관 조성에 나선다.

기존 시설을 리모델링해 상영관을 만들겠다는 게 시의 계획이지만, 영화관의 지속적인 운영을 위해선 체계적인 운영비 확보 방안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2일 시에 따르면 내달 중순 쯤 중구 서대전네거리 인근 건물 1층에 70좌석 내외의 상영관과 영사실, 매표소, 다목적룸, 회의실 등을 갖춘 커뮤니티형 마을극장을 개관할 예정이다.

마을극장은 지역의 영화·영상문화 발전을 위해 흥행성과 수익성보다는 영상 작품의 예술·문화적 가치, 역사성, 다양성과 실험성이 풍부한 작품들을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장소가 될 전망이다.

영화관 운영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대전독립영화협회가 맡게 된다. 이 영화관에서는 독립영화가 주로 상영될 예정이다.

국비지원 근거가 되는 '독립영화 연간 상영 일수(180일)'를 충족하기 위해서다. 잔여 상영일은 기존 상업영화로 대체하는 방법이 고려되고 있다.

시는 지역 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영화관이 없는 대덕구에 같은 형태의 마을극장을 만드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이와 관련해 구는 시에 '협동조합' 형식의 마을극장 개관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선 7기 허태정 시장의 공약인 '마을극장 및 독립·예술영화 생태계 조성 지원 사업'은 넘어야 할 숙제가 있다.

우선 영화관 운영을 위한 예산 확보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독립영화관 건립 예산을 지원하던 영화진흥위원회는 올해 '개관지원 공모사업'을 폐지했다.

지난해까지는 극장을 짓거나 리모델링하는 과정에 국비를 지원했지만, 앞으로는 개관 영화관에만 운영비 명목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자체 입장에서 초기 건립비용 부담이 늘어난 셈이다. 영화관을 만드는 과정에서 지자체의 몫이 늘어나 고민이 커질 수밖에 없다.

영화관의 운영 자립도 확보 역시 주요 과제로 분류된다. 앞서 독립영화관을 만든 대구시, 부산시, 광주시 등의 경우 수익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르 특성상 상업영화 만큼의 입장 수입이 없을뿐더러 영화관 내 커피숍 등 다양한 수익 창출원을 마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건물 임대료와 영화관 운영을 위한 최소인력(영사기사, 프로그래머 등)에게 지급할 인건비 마련이 쉽지 않은 문제"라며 "대전의 경우 의회에 사업 설명을 하면서 안정적인 예산 확보 필요성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관 건립이라는 외형적 성과뿐만 아니라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다각도로 고민,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