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온 가족 가을여행지로 1순위 단양 고수동굴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1:23:5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천연기념물 제256호 단양 고수동굴. 사진=단양군 제공

[단양]관광과 자연학습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온 가족 가을여행지로 단양 고수동굴이 손 꼽히고 있다.

단양군 단양읍 고수리에 위치한 고수동굴은 천연동굴로 산 정상에 키 큰 수풀이 많아 '높을 고, 수풀 수'-고수(高藪)로 불리다가 지금은 옛 고(古)를 사용해 고수라 불리게 됐다.

아시아 최고의 천연동굴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고수동굴은 살아있는 자연박물관으로 관광·자연학습·탐험을 즐길 수 있도록 마리아상, 천년의 사랑, 사자바위, 에어리언 바위 등 이름만으로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독특한 형상의 동굴 생성물들이 관람구간 1.3㎞ 곳곳에 펼쳐져 있다.

고수동굴은 여러 색조의 석회암이 장관을 이룬다는 점에서 종종 세계 3대 미굴인 미국 루레이 동굴과 비교된다.

기기묘묘한 형상의 종유석, 석순, 유석, 휴석, 동굴진주, 동굴산호, 석화 등이 만들어내는 신비하고 웅장한 풍경이 마치 지하궁전을 연상케 한다.

단양 고수동굴은 5억 년의 시간이 빚어 낸 신비한 지하궁전이 존재해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단양의 대표 석회암 동굴인 고수동굴은 약 200만 년 전에 생성돼 현재까지 발견된 길이는 총 1395m에 달한다.

현재는 이중 940m를 일반에게 개방하고 있으며, 동굴 내부는 1년 내내 영상 15도 정도를 유지해 여름에는 '시원해서', 겨울에는 '따뜻해서' 인기가 높다.

고수동굴은 1976년 학교법인 유신학원의 설립자인 박창원 이사장에 의해 자연관찰학습장으로 개발돼 석회암동굴로 그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그 해 9월 24일 천연기념물 제256호 지정됐다.

지난 43년 간 2200여만 명이 다녀간 단양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다.

한편 고수동굴에는 단양 내 관광명소인 고수동굴과 다누리아쿠아리움, 충주호관광선을 연계해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Big3 패키지'도 운영하고 있다.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고수동굴 홈페이지나 고수동굴로 문의하면 된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