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감고을 영동, 지역 특산품 감 거래도 '깨끗하고, 투명하게!'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1:23:5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 21일 영동군의 한 청과에서 투명하고 공정한 감 거래를 위한 20㎏ 정량제 경매가 진행되고 있다.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이 지역의 우수 농특산물인 감의 투명하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22일 군에 따르면 지역 청과상회 2개소와 황간농협매곡지점, 영동감가공센터에서 감 정량제 20kg 거래 경매를 지난 16일 부터 시작해 10월 말까지 실시한다.

군은 관행적인 됫박거래와 속박이 등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고 감 1상자 20㎏ 정량제 거래 정착을 위해 이 종이박스 경매를 추진하고 있다.

불공정 거래는 영동 감의 가격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플라스틱 상자(콘티박스) 회수 불가, 감 경매가격 추가요금 발생 등의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하지만 현재 20kg단위의 감 정량제 거래 경매로 불공정 거래가 개선돼 감 생산자와 구입자 모두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고 있어 큰 환영을 받고 있다.

경매업체에서 감을 선별해 실중량 20kg(박스)단위로 경매를 실시하며 생산농가 자가 선별시는 상·중·하·등외 4단계로 선별해 청과에 경매위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예년보다 날씨 등의 영향으로 감 생산량이 줄은 탓에 전년대비 시세가 올라 상품 4만 1000-2000원, 중품 3만 3000-5000원, 하품 2만 5000원-3만 원, 등외 1만 원-1만 3000원선에 거래가가 형성되고 있다.

정량제 거래로 인해 감 시장의 유통질서를 확립하고 영동군의 감산업 발전과 체계적 선별·경매로 농가의 실질적 소득증대와 지역경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감 경매는 희망 생산농가가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으며 거래에 사용되는 20kg 정량제 거래용 종이박스는 경매를 실시하는 청과상회 등에서 구입 할 있다.

군 관계자는 "영동군의 노력과 생산농가의 적극적인 참여로 감 정량제 거래가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있다"며 "농민들의 정성이 깃든 농산물을 제 때에 제 값을 받고 팔 수 있도록 대외경쟁력과 거래질서 확립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지난해 3526농가에서 7700t의 생감을 생산해 134억 원의 농가수익을 올렸다.

영동곶감의 지리적 표시와 상표를 등록하였으며 산림청 공모사업으로 20억 원의 영동감클러스터사업을 추진하는 등 감고을 영동 감산업특구발전과 영동감 명품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