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올해 첫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검출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1:03:27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검출(H3N1)돼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22일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둘째 주에 대전지역에서 처음 계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에 비해 5주 늦게 검출됐으며, 유전형은 H3타입으로 고열,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을 동반할 수 있다. 전국적으로는 감시 시작 이후 15건이 검출돼 올 겨울철 본격적인 유행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지역에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65세 이상 노인, 호흡기 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되도록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고 예방접종을 서두르는 등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고 연구원 측은 당부했다.

인플루엔자는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는 감염병으로 38℃이상의 고열, 마른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과 함께 두통, 근육통, 피로감, 쇠약감, 식욕부진 등 전신증상을 보인다.

전재현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인플루엔자는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므로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이번 대전지역에서 첫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을 계기로 신속한 실험실 감시로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를 통한 시민 건강 지킴에 최선을 다하는 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