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상수도본부, 먹는물분야 정도관리 최우수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1:03:2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가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관하는 2019년 먹는물 분야 정도관리에서 '최우수'판정을 받았다.

22일 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수질연구소는 지난 14-15일 진행된 '현장평가'에서 평가위원으로부터 시료의 보관에서부터 분석까지의 전과정이 매우 우수하고 정도관리가 잘돼있다는 평가를 받아 먹는 물 분야의 분석능력을 인증 받았다.

시험·검사기관의 정도관리는 '숙련도 시험'과 '현장평가'로 나뉘며, 수질연구소는 지난 4월에도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관하는 2019년 먹는 물 분야 측정·분석 숙련도 시험에서 전 항목 '만족' 평가를 받아 종합적인 기관평가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와 함께 수질연구소는 지난 4월 국제공인 숙련도 시험기관인 미국 씨그마알드리치 알티씨(Sigma-Aldrich RTC Inc.)가 주관하는 먹는 물 분야 국제숙련도 시험평가에 참여해 농약류, 중금속, 휘발성 유기화합물, 음이온 성분 등 먹는 물 분야 총 17개 전항목에서 '적합'을 받아 먹는 물 수질분석 능력의 국제적인 우수성을 입증했다.

정무호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대전의 수돗물을 더 많은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도록 분석역량을 강화하고, 시민들에게 정확하고 신뢰성 높은 검사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