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전세가격 급상승, '전세 대란' 우려

2019-10-21기사 편집 2019-10-21 17:55:1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전세가격·지수 최근 1년 새 상승폭 전국 1위,무주택자 재정부담 커져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 공동주택 전세가격이 최근 1년 새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하면서 '전세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주택 공급 정체로 전세수요가 높아지면서 가격을 끌어 올린 것으로 보이는데, 대전은 앞으로도 재건축·재개발사업에 따른 이주 수요가 예고돼 있고 초 저금리 시대에 재진입하면서 전세가격 상승을 더욱 부추길 전망이다.

매매가격 상승에 이어 전세가격까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주택자들의 재정 부담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21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대전 공동주택 전세가격지수(기준 2017년 11월 = 100)는 지난해 9월 기준점 밑이었던 99.6에서 매월 오르기 시작해 지난 달 기준 101.6으로 2포인트(2.0%) 상승했다. 지난 달 전남이 101.9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전세가격지수를 나타냈지만 상승폭은 0.7포인트(0.6%)에 그쳐, 상승폭의 경우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전세가격지수는 97.6에서 94.6으로 3포인트(3.07%) 감소했다.

대전은 평균 전세가격 또한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9월 1억 6443만 원에서 지난달 기준 1억 7863만 원으로 1년 새 1419만 3000원(8.6%)이 올랐다. 같은 기간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인 세종(14.9%)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대전 공동주택의 전세가격을 상승시킨 요인으로 '입주물량부족'을 꼽고 있다. 전세가격은 공급물량이 많을수록 안정화되는 경향이 있는데, 대전은 최근 2-3년 사이 주택수요가 세종으로 쏠려 주택물량이 적게 공급됐고 이로 인해 공급 대비 수요가 높아지며 전세가격을 올렸다는 것이다.

권태달 부동산닥터연구소장은 "대전 공동주택 전세가격이 오르고 있는 이유는 공급 대비 수요가 높기 때문인데, 최근 3년 간 대전은 주택공급이 적었던 게 사실"이라며 "분양부터 입주까지 통상 3년 정도 걸리는 만큼 전세가격이 높아졌다는 점은 현재 대전의 입주물량이 부족하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재건축·재개발사업이 다수 진행되고 있다는 점도 전세가격 상승을 이끌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사업 호황에 따른 원주민들의 이주 수요까지 겹치게 되면서 전세 수요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여, 물량부족현상을 더욱 가중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관리처분인가 단계에 놓여 있는 도시정비구역만 총 6곳이며, 사업시행인가 단계에서 관리처분인가를 목전에 둔 구역 또한 5-6곳이 꼽힌다.

역대 최저 수준의 기준금리인하도 전세가격 상승 여지를 남기고 있다. 금리인하 폭이 커질 경우 세입자는 줄어든 이자 부담으로 대출금리를 감당할 여력이 상대적으로 여유로워 질 수 있어, 이로 인해 전세가격을 끌어올릴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박유석 대전과학기술대 금융부동산행정과 교수는 "통상 임대-매매시장은 반대로 움직이는 경향이 많지만, 현재 대전 부동산 시장은 공동주택 매매가격과 동시에 전세가격도 동반 상승하는 현상을 나타내고 있다"며 "당장의 기준금리 인하폭으로는 전세 가격에 끼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향후 경기침체로 인해 인하기조가 지속될 경우 전세가격 상승 여지를 충분히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