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에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 구축

2019-10-21기사 편집 2019-10-21 17:34:3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대산석유화학단지와 연계해 2025년까지

충남도는 국내 화학산업 고부가가치화 선도를 위해 서산시에 '충남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1일 민선 7기 2년 차 서산시 시군 방문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맹정호 서산시장과 기초석유화학 및 첨단정밀화학 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 종합적인 화학분야 기술지원시설인 스마트분석지원센터를 구축하는 내용의 정책협약을 맺었다.

도는 이를 위해 오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 100억 원, 도비 40억 원, 시비 40억 원, 민자 50억 원 등 모두 23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내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이 같은 사업계획서를 제안하기로 했다.

이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충남권 첨단화학소재 연구개발 및 생산, 시험분석·인증, 신뢰성 평가, 기술지원 서비스, 사업화 등이 원-스톱(One-Stop)으로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 지사는 "서산 석유화학 산업은 2000년대 접어들면서 대규모 수출증가 등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며 이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 수준의 석유화학 중심지로 발돋움했다"며 "이번 협약이 화학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단단한 토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센터 구축을 통해 대산 특화단지 내 기능성 화학소재 강소기업을 유치·육성하고, 충남에 소재한 7300여 개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며 "서산이 화학산업의 메카로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협약에 앞서 서산 보훈회관과 노인복지회관 등을 찾아 현황을 청취하고, 노인일자리 확대 및 사회활동 등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서산시민의 건의와 제안 총 33건 가운데 노인보호구역 CCTV 설치사업 등 총 13건을 완료하고, 15건은 추진 중이며, 나머지 5건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