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평택시 상생발전 포럼 개최에 충남·당진시민 '발끈'

2019-10-21기사 편집 2019-10-21 17:32:5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아산만 해상경계도(도계구분) 사진 = 당진시 제공

[당진]당진시와 평택시, 충남도와 경기도의 당진항 충남도계 내 매립지 관할권 귀속 분쟁이 4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권한쟁의 심판 최종선고를 앞두고, 평택시가 개최한 포럼이 논란이 되고 있다.

평택시는 21일 오후 2시 평택·당진항 매립지 관할권의 해결방안 모색을 취지로 '평택·당진항 상생포럼'을 개최했다.

'상생'의 사전적 의미는 '둘 이상의 집단이 서로 복 돋우며 다 같이 잘 살아가는 것'이다.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지방정부의 자치권을 빼앗긴 충남도와 당진시 입장에서는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 최종 선고와 대법원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평택시가 일방적으로 개최한 이번 포럼이 진정 상생을 위한 목적인지, 아니면 소송을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한 의도인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번 포럼은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기자단과 평택언론인클럽 추진위원회가 주관하고 있다.

발제와 토론자 또한 경기개발연구원 연구위원, 평택항수호범시민운동본부 연구실장, 경기도의원, 평택시 총무국장, 평택시의원, 평택지역 어촌계장 등이 나서 당진항 매립지 분쟁에 대한 평택시 대책과 경기도의회 차원의 대응전략 및 향후 추진방향 등을 주로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시와 당진시는 당진항 충남도계 내 매립지 관할권 귀속을 놓고, 오랜 갈등을 이어왔으며 현재 자치권을 놓고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평택시가 개최한 평택·당진항 상생포럼에 대해 충남도민과 당진시민들은 불쾌감을 표하고 있다.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 관계자는 "양안을 끼고 있는 당진시와 평택시의 상생은 당연한 주제지만 이번 포럼은 진정성이 없다"며 "진정한 상생 포럼이라면 당진 측과 발제 및 토론내용은 물론 발제자 및 토론자 선정 등을 사전 협의해야 했다"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상생 운운하며 언론플레이 하듯 포럼을 개최한 이유가 무엇인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